> 온라인스쿨 > Articles

조회수 26
카테고리 칼럼
제목 (로마서8장) 생명의 성령의 법

(로마서8) 생명의 성령의 법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8:2) 이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생명의 성령의 법이 죄와 사망의 법에서 너를 해방하였음이라

 

이제 우리는 로마서 중심에 서 있으며 가장 중요한 부분을 공부할 차례다. 어쩌면 로마서 8장은 신약 전체를 한 장에 다루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기에는 인간의 죄를 다루시는 하나님의 섭리와 우리를 구원하시는 하나님의 예정과 계획 그리고 최종적인 목적에 대하여 기록되어 있으며 그를 위해 택하시고 부르신 자들에게 주신 성령의 능력과 그 사랑의 열매에 대하여 기록되었다.

 

흥미롭게도 로마서 8장은 7장과 문단의 전환 없이 이어진 상태에서 어떤 물음에 대한 답변으로 전개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로마서 724절로부터 연결하여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바울은 로마서 8장에서도 세 가지 질문을 던지고 답하고 있다.

 

먼저 그는 누가 나를 건져 낼 것인가?(7:24) 하고 죄의 법과 하나님의 법 안에서의 내면적 갈등을 호소하였다. 두번째로 바울은 보이는 소망이 소망이 아니니 보는 것을 누가 바라리요?(24) 묻고 있다. 이 부분은 진정한 그리스도인들이 바라는 원초적 소망에 관한 것으로 하늘에 비밀에 속한 것이라 하겠다. 세번째로 바울은 누가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끊으리요?(35)고 반문하였다. 우리는 이 말씀 속에서 우리를 향하신 하나님의 사랑의 열정을 발견하게 된다.

 

바울은 1절에서 그러므로 이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자(~들 곧 육신을 따라 걷지 아니하고 성령을 따라 걷는 자)들에게는 결코 정죄함이 없나니”(KJV)증거하였다. 흥미로운 것은 우리 성경에는 괄호 안의 내용이 삭제 된 것이다. 이로 하여 많은 교회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믿었으면 모든 죄가 사함을 받았기 때문에 이유 없이 천국에 들어간다는 반토막 교리를 가르치고 있다. 그러나 성경은 분명히 육신을 따라 걷지 아니하고 성령을 따라 걷는 자들에게는 정죄함이 없다(kjv)고 기록되었다.

 

그러므로 우리는 정죄에 대한 두 가지 원리, 영원한 정죄 일시적 정죄를 알아야 할 것이다. 영원한 정죄란 하나님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지 않아서 지옥으로 들어가는 것을 말하며, 일시적 정죄란 믿는 자들의 범죄에 대한 정죄인 것이다.

 

주님은 제자들에게 내 말을 듣고 또 나를 보내신 분을 믿는 자는 영생을 얻고 정죄에 이르지 아니할 것이며 사망에서 생명으로 옮겨지느니라(5:24) 하셨고 또한 믿고 침례를 받는 자는 구원을 받을 것이나 믿지 않는 자는 정죄함을 받으리라(16:16) 하셨다. 이 부분은 영원한 정죄에 속한다.

 

그러나 바울은 주의 성찬을 대하는 우리에게 이는 주의 몸을 분별하지 못하고 합당치 않게 먹고 마시는 자는 자신의 죄(저주)를 먹고 마시는 것이기 때문이라 이 때문에 너희 가운데 많은 사람이 약하고 병들었으며 상당수가 잠들었느니라(고전11:29,30) 증거하였다. 이 부분은 우리 믿는 자들이 삶 속에서 행하는 죄를 말한 것으로 영혼의 구원과는 다른 차원이지만 바울은 여기서 분명하게 죄의 결과를 말하고 있다.

 

그러므로 바울은 네게 믿음이 있느냐 그 믿음을 하나님 앞에서 스스로 가지고 있으라 자기의 옳다 하는 바로 자신을 책(정죄)하지 않는 자는 복이 있도다(14:22) 증거하였다. 이처럼 성경의 말씀을 어떻게 읽느냐에 따라 상당한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이다.

 

바울은 2절에서 우리에게 두 가지 법죄와 사망의 법 생명과 성령의 법이 셋팅되어 있음을 증거하고 있다. 이는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우리 안에서 공존하는 법칙으로 죄와 사망의 법은 우리 육체 안에서 역사하는 법이요, 생명과 성령의 법은 오직 믿음 안에서 영의 법칙이다. 그러므로 주님은 살리는 것은 영이니 육은 무익하다 하신 것이다. 이제 우리는 다음주에 성령 안에서 이루어 가는 하나님의 성화의 과정을 배우게 될 것이다. (이요나)

.

첨부파일
출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