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탈동성애포럼 > 성명/보도자료 

카테고리 성명서
제목 성 명외교부는 유엔 성소수자 인권 조사관 활동 지지를 즉각 철회하라


외교부는 유엔 성소수자 인권 조사관 활동 지지를 즉각 철회하고

동성애를 벗어나고자 하는 탈동성애자들과 가족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xml: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지난 1121일 유엔인권이사회에서는 성소수자의 인권옹호를 위하여 유엔이 선정한 독립조사관(이하 유엔 성소수자 인권관)의 활동에 대한 의견을 묻는 찬반 투표에서 우리나라의 외교부는 유엔 성소수자 인권 조사관의 활동을 적극 지지한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이러한 외무부의 태도는 유엔과 미국에 아부하는 일에 급급하여 국가의 장래를 외면한 채, 온건한 생활을 소망하는 국민들의 정서를 무시한 처사이다.

 

유엔 인권 성소수자 조사관 제도는 인권옹호 활동을 한다는 명분으로, 각 나라의 동성애 실태를 조사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역할을 하기 위한 친동성애자들의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꼼수 정책이다. 이를 빌미로 한국성소수자 단체들은 동성애 치유상담을 전환치료라는 명목으로 차단하기 위해 벌써부터 동성애상담 사례들을 수집하고 있다.

 

지금까지 유엔 인권 성소수자 조사관들이 행한 활동을 보건데 저들은 1) 동성 간의 성행위를 합법화 하고, 2) 탈동성애를 위한 전환 치료를 금지시키며, 3) 각종 성소수자들의 법적 지위를 인정하여 동성결혼 등을 합법화시키고, 4) 종교나 전통적 가치 체계 내에서 동성애를 포용하도록 종용하며, 5) 유아기부터의 교육을 통해 다양한 성적 지향 및 그 같은 성정체성을 정상적인 것으로 받아들이도록 하는 것이다.

 

물론 유엔과 동성애를 지지하는 국가들에게는 이런 조사가 필요할지 모른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동성애자들을 차별하는 국가도 아니고 동성애자들이 법적으로 위협을 받지도 않는다. 또한 우리나라는 미국이나 유럽처럼 동성애를 지지하지도 또 동성결혼을 허용하지도 차별금지법이 제정된 나라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가 나서서 동성애 인권 옹호를 하려는 태도는 동성애를 반대하는 대다수를 국민들의 민의의 무시한 처사이다.

 

이미 우리나라는 국가인권위의 친동성애 정책으로 정부 각 기관과 언론보도에서 동성애 비판을 할 수 없게 되었고, 우리 자녀들의 교과서에까지 영향을 미쳐 백년대게의 교육정책에까지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 또한 2014년 질별관리본부의 보고에 따르면 1000명 이상의 신규 에이즈 감염자가 발병했으며 그들의 대부분은 청년층이라는 언론 보도에 온 국민들이 경악하였다. 그럼에도 외교부가 솔선하여 맹종적으로 받아들인 것은 천인공로할 처사이다. 이에 우리는 외교부는 유엔 성소수자 인권 조사관 활동 지지를 즉각 철회하고 외무부가 유엔 성소수자 인권위에 제출한 보고를 즉각 철회하고 탈동성애지향자들과 그 가족과 선한 생활을 추구하는 모든 국민 앞에 사죄할 것을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1. 외교부는 유엔 성소수자 인권 조사관 활동 지지를 즉각 철회하라

 

2. 동성애를 벗어나고자 하는 탈동성애자들과 가족들에게 즉각 사과하라

 

20161216

 

 

<탈동성애인권포럼>

 

참여단체(13개단체) : 동성애치유상담학교/ 홀리라이프/ 바른성문화국민연대/ 건강사회를위한국민연대/ 건전신앙수호연대/ 동성애대책위원회/ 선민네트워크/ 동성애탈출모양과형상/ 탈동성애가족연대/ 탈동성애학부모연대/ 한국성경적상담사협회/ 한국성교육상담사협회/ 한국교회복지선교연합회/

작성자 holylife
작성일자 2016-12-16